친누나 살해 '강화 농수로 살인사건' 2심도 징역 30년

친누나에 흉기 휘둘러 살해 후 유기"최소한의 인격도 찾아볼 수 없어" © 제공: 한국일보 핀잔을 준다는 이유로 친누나를 살해한 후 시신을 인천 강화군 농수로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동생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5부(부장 윤강열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