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도 들통나자...“성폭행당했다” 내연남 무고한 30대 실형

© 3b1a5afb-1da2-416b-8bd7-b3c3e8b1fff6 외도(外道)가 들통날 상황에 놓이자 내연 관계에 있던 남성을 강간죄로 무고한 30대 여성에 대해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황성민 판사는 이 같은 혐의로 기소된 A(여·31)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A씨는 작년 8월 5살 연상의 B(36)...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