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대구 금호강 인근 주민 33명 긴급 대피…60대 주민 사망

파크골프장에 고립된 3명은 로프·헬기로 구조(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국지성 호우와 강한 장맛비가 사흘째 쏟아진 10일 대구에서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고 60대 주민 1명은 사망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8분쯤 대구 동구 금강동 일대 주민 33명이 인근 초등학교로 대피했다.

사흘째 이어진 폭우로 금호강 수위가 상승하자, 소방 당국과 관계 기관 등은 낮은 지대에 거주하는 이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또 오전 11시쯤 수성구 고모동 금호강 일대 한 파크골프장에서는 수위가 높아져 강 안쪽 시설물에 직원 3명이 고립돼 구조되기도 했다.

'갑자기 물이 차오르고 있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 당국은 잠수부를 투입해 2명은 로프로, 나머지 1명은 헬기를 투입해 1시간 50여분 만에 잇따라 구조했다.앞서 오전 8시쯤 비 피해가 발생한 대구 북구 조야동에서는 주민 A 씨(66)가 주택 인근 도랑 배수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씨는 배수로에 끼인 부유물을 치우러 갔다가 갑자기 불어난 물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 '출소' 정준영, 클럽서 여성과 밀착 스킨십…"SNS 계정도 교환"[영상]

▶ '마약 전과' 로버트 할리 "아내가 저를 죽이고 싶다더라"

▶ 최동석 "내 이혼 기사로 알아…말 못할 사건 있었다"

2024-07-10T06:18:27Z dg43tfdfdgf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