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메이트, 車 보험업계와 맞손…수입차 통합 플랫폼 사업 추진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자동차 종합 관리 브랜드 스피드메이트가 수입차 운전 고객의 권익 보호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가치 확산을 위해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 등 자동차 보험 업계와 손잡고 수입차 통합 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SK네트웍스의 자동차 종합 관리 브랜드 스피드메이트는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과 ‘수입차 통합 플랫폼 업무 제휴’ 협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스피드메이트가 개발한 플랫폼 사용에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이 동참하게 됐다.

스피드메이트의 수입차 통합 플랫폼은 사고 수리에 필요한 부품을 공급하는 부품 유통 대리점, 수리 공임을 산정하는 정비업체, 적정 보험금을 책정하고 지급하는 보험사까지 연계하는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 플랫폼을 통해 스피드메이트가 유통하는 일반 수입차 부품과 함께 재생(ECO)부품도 주문 가능하다. ECO부품은 사고·수리 차량에서 재활용 가능한 부품을 가공·재처리한 상품으로써 자원 재활용을 실천해 환경을 보호하고, 저렴한 가격으로 수입차 고객의 경제적인 수리에 도움을 준다.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은 ECO부품 활성화로 환경적 가치를 증진하는 한편,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수리비 산정 등에 스피드메이트의 플랫폼을 활용함으로써 업무 효율을 높여갈 것으로 기대된다.

스피드메이트와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은 양사 간 협약에 따라 수입차 통합 플랫폼이 시범 운영을 통해 국내 시장에 조기 최적화되도록 완성도를 향상시키고 상호 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나아가 우수 정비업체 입고지원 정책 등 추가적인 사업 확장도 추진할 계획이다.

스피드메이트 관계자는 “불투명했던 수입차 부품과 정비 공임 단가를 보다 정확히 관리하고 공유함으로써 수입차 사고 처리에 관계된 고객과 보험사의 편익을 증진시킬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데 앞장서겠다”며 “이번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과의 협약을 시작으로 다수의 보험사들과 협력을 추진하고 서비스 영역을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https://www.e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헤드라인 뉴스

"200년 만의 폭우" 시간당 100mm↑…충청·남부 피해 신고 잇달아(종합)

"이러다 다 죽어" 최저임금 1만1200원?…소기업 10만개 폐업

"스페이스X 게 섰거라"…유럽 '4년 지각생' 아리안 6호 발사

2024-07-10T01:06:38Z dg43tfdfdgf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