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가 철철..." 희귀질환 투병 중인 34세 이홍기가 증상을 상세하게 설명하며 근황 전했고 '얼마나 힘들까' 싶어 탄식이 나온다

이홍기와 송은이 ⓒ뉴스1/유튜브 채널 'VIVO TV' 

화농성 한선염을 가졌다고 고백했던 이홍기가 투병 근황을 공개했다.

9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는 송은이와 과거 FNC엔터테인먼트에 있을 때 한솥밥을 먹었던 이홍기가 출연했다.

희귀질환 투병 시절 떠올리는 이홍기. ⓒ유튜브 채널 'VIVO TV'

송은이는 이홍기의 희귀질환을 언급하며 "요즘 엉덩이 상태는 어떠냐. 모르는 분들이 '엉덩이 얘기를 왜 하지?' 할 수 있는데 우리 홍기가 종기로 유명하다"고 밝혔다.

이홍기는 최근 희귀질환인 화농성 한선염을 앓고 있다고 밝힌 뒤 직접 캠페인 영상까지 찍어 화제가 됐다. 또한, 이홍기는 한 방송에 출연해 "피가 철철 나고 고름이 철철 나고 여벌 속옷을 들고 다닐 정도로 심각했다"고 설명해 걱정을 안기기도 했는데. 

희귀질환 투병 시절 떠올리는 이홍기. ⓒ유튜브 채널 'VIVO TV'

송은이의 물음에 이홍기는 "예방을 잘해서 조금 덜 한 것도 있겠지만, 남성 호르몬이 떨어질 때쯤 이게 사라진다. 호르몬에 굉장히 민감한 질병"이라고 여전히 완치한 게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홍기는 "앉지도 서지도 못한다. 쓰러진다. 세상에 모든 돌덩이가 제 엉덩이에 있는 것 같다"며 "지금 (엉덩이에) 상처, 수술 자국밖에 없다. 다 죽은 살"이라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HuffPost - South Korea

2024-07-10T00:03:14Z dg43tfdfdgf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