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의혹 보도 유감…허위 유포 강력 대응”

대통령실은 10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범이 ‘VIP’를 언급하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 로비를 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녹음파일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확보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물론 대통령 부부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대통령실은 근거 없는 주장과 무분별한 의혹 보도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했다.

여당은 “일방적 주장”이라며 공수처 수사를 지켜보자고 방어선을 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녹음파일 관련 질문을 받고 “그 내용의 사실관계도 정확히 알 수 없을 뿐 아니라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박준태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특정인의 일방적 주장처럼 소개가 되던데, 공수처가 그 파일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수사기관에서 판단할 일”이라고 말했다.

친윤석열계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해프닝이 아닌가, 이씨가 좀 허풍을 떤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런 말 한마디로 마치 무슨 부정과 비리가 있는 것처럼 호들갑을 떨고 몰아가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유새슬 기자 [email protected]

ⓒ경향신문(https://www.kha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4-07-10T12:23:32Z dg43tfdfdgf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