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K-바이오, 발트 최대 바이오포럼 참가"

산업부 로고./제공=산업부

아시아투데이 강태윤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바이오기업의 세계시장 진출과 부산엑스포 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내일까지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바이오포럼인 'Life Sciences Baltics(LSB 2023)'에 경제사절단을 파견한다고 20일 밝혔다.

LSB 2023은 전 세계 40개국에서 800명의 참가자가 모이는 발트 최대규모의 바이오 포럼으로 60여개 전시관으로 이루어진 전시회와 50여명의 연사가 함께하는 컨퍼런스, 다양한 B2B 파트너십 등으로 구성된다. 로슈·써모피셔 등 글로벌 바이오기업이 행사에 참여한다.

행사 첫날 산업부는 양국 바이오기업 간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한국·리투아니아 바이오산업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한다. 한국 측은 한국바이오협회를 비롯해 롯데바이오로직스·SK바이오사이언스 등 바이오의약품 기업들이 참여하고 리투아니아 측은 리투아니아 바이오협회를 비롯하여 Caszyme 등 리투아니아 바이오업체가 참여한다.

리투아니아 바이오협회는 지난해 한국바이오협회 주최 컨벤션 행사인 '바이오플러스 인터펙스'에 참석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한국바이오협회와의 교류를 이어나간다. 이후 컨퍼런스에서 한국 바이오산업 세션이 열려 우리나라 바이오산업의 현황과 주요정책, 바이오기업의 비즈니스 등을 공유한다.

행사 양일간 설치되는 한국관에는 엔세이지·에스엔에스랩 등 한국기업 부스 및 한국바이오협회 부스뿐 아니라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부산엑스포 부스가 마련되어 엑스포 유치 지원사격에 나선다.

산업부는 "리투아니아와의 첨단산업 협력을 강화하고 세계적 트렌드가 되어가는 K-바이오의 해외진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3-09-19T21:03:45Z dg43tfdfdgf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