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돌봄 제공…발달장애인 긴급돌봄센터 김해 문 연다

스마트이미지 제공

경남 발달장애인 긴급돌봄센터가 다음 달 1일 김해에 문을 연다.

센터는 만 6세 이상 65세 미만 발달장애인 중 보호자의 입원, 경조사, 신체적·심리적 소진 등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24시간 돌봄을 제공한다.

입소 정원은 남녀 각 4명으로, 일상생활·식사지원·취미 등의 사회활동 참여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 번 입소할 때 최대 7일, 연간 최대 30일간 이용할 수 있다. 이용요금은 하루 3만 원이며,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은 이용료 없이 식비만 자부담한다.  

발달장애인 긴급 돌봄사업은 정부 국정과제인 '발달장애인 평생 돌봄 강화 대책'의 하나로 시범 추진하는 것으로, 도는 공모를 통해 경남사회서비스원을 수행 기관으로 선정했다.

도는 시범사업 운영과 평가를 거쳐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경남도 강순익 장애인복지과장은 "발달장애인 가족은 돌봄 부담으로 인해 지역사회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가족과 보호자가 긴급돌봄에 대처하고, 휴식을 얻을 수 있어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2023-05-27T01:13:46Z dg43tfdfdgf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