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반도체대학원 지원사업 선정…150억 지원

UNIST 연구진이 반도체 기판을 들여다보고 있다. UNIST 제공

UNIST(울산과학기술원)이 산업통상부 주관 반도체특성화대학원 지원사업에 선정돼 150억 원을 지원 받는다.

산업부는 UNIST와 KAIST, 성균관대학교가 반도체특성화대학원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들 대학은 내년부터 2028년까지 5년간 총 150억 원을 지원 받는다.

이에 따라 UNIST 반도체 소재·부품 대학원은 매년 65명의 신입생을 선발하고 교원을 충원하는 등 연구 역량을 강화하게 됐다.

게다가 UNIST가 추진 중인 동남권 디지털 뉴딜도 탄력을 얻게 됐다.

UNIST는 지난 2021년부터 반도체 소재·부품 대학원을 설립하고, 지역 내 정밀화학산업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여기에 울산시는 매년 5억씩, 5년간 총 25억 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사업 유치를 추진한 UNIST 반도체 소재·부품 대학원 정홍식 교수는 "국내 최고 수준의 나노소자공정실 인프라와 UNIST의 지역 상생 비전, 지자체와 지역 기업의 적극적인 후원이 심사위원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UNIST 이용훈 총장은 "울산이 동남권 반도체 R&D 산업의 핵심 거점으로 거듭나는 데 기여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UNIST 캠퍼스 전경. UNIST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2023-05-26T06:13:32Z dg43tfdfdgfd